야구

'언젯적 양현종?' 대투수의 6번째 태극마크, 설렘 속 절실한 책임감 "등돌린 팬들 돌아오라" [인터뷰]

기사입력 2023-01-30 20:32:2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