야구

"후배들 앞 부끄러운 선배, 더이상은…" 8년만의 태극마크+우승 정조준, 거포 우익수의 남다른 속내 [인터뷰]

기사입력 2023-01-31 08:52:2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