야구

[잠실 줌인]149km 뿌린 임찬규, 김웅빈 스리런포에 무너지자 LG도 울었다. 12경기 6연패

기사입력 2021-10-19 21:45:1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