야구

"마음이 편해졌다" '전의산 처럼…' 변화구 공략하는 거포 내야수가 1군에 왔다

기사입력 2022-07-03 21:24:05